본문 바로가기
리뷰

동대구역 마라탕 맛집 :: 마라궁

by 기록하는 92쪽 2019. 8. 17.

 

동대구역 (동대구터미널) 앞 마라탕 #마라궁

 

 

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동대구역 앞 골목에 위치한 '마라궁' 에 방문했다.

요즘 마라탕이 정말 대세인데, 내 간만에 본 친구들 또한 마라탕의 매력에 빠져 살고 있는건지(?)

우리의 점심약속 장소 후보로 한 친구가 마라탕을 픽했다.

모두가 마라탕을 좋아해서 군말없이 찬성~

 

 

마라탕집 셀프바는 이 배치가 best 인가보당.

여태 먹어 본 마라탕집 셀프바가 다 이렇게 생긴듯 !

친구가 마라샹궈와 마라탕을 먹는게 어떠냐고 했지만, 내가 마라샹궈를 못 먹음으로 패스 ㅎㅎ;

한 소쿠리에 셋이 먹을 양 가득 담아서 <마라탕 & 샤오룽보> 주문했다.

 

 

마라탕 재료를 담을 때 빠질 수 없는 것 몇 가지가 있는데

바로 소시지 꼬치랑 양or소 고기 !

역시 친구들도 꼬치랑 고기 토핑을 골라 넣었다. ㅎㅅㅎ

고기는 양이랑 소 하나 씩 다 넣고, 꼬치도 네다섯개 정도 넣었당.

음료는 인당 한 캔 ㅋㄷㅋㄷ

 

 

면 부터 담았는데, 바닥에 깔려서 전혀 보이질 않넹

혼자 먹을 때는 채소류는 그닥 담지 않고 당면이랑 떡,두부,버섯을 주로 담는데, 애들이랑 먹어서 채소가 꽤 많이 담겼다.

 

 

커다랗게 한 그릇 가득 담겨서 나온 우리의 마라탕 !

내가 라쿵푸에서 중간맛 먹고 눈물 콧물 다 뺀 적이 있어서, 애들은 중간맛을 원했지만 순한맛으로 주문했다.(먄)

근데 여기 순한맛은 라쿵푸 순한맛보다 더 순한 것 같아서 중간맛을 해도 괜찮았을듯 싶었다. 허허허~

 

 

마라탕은 언제 먹어도 왜 이렇게 맛있을까 ?

하,,, 진짜 주기적으로 먹어줘야한다.

먹어보고 양이 모자르면 밥도 추가해 먹으려고 했는데, 양은 딱 적당했다.

 

 

샤오룽보도 나왔는데 동글동글 귀엽장하게 생긴 만듀

옆에 같이 나온 장이 짭쪼롬해서 약간씩 찍어서 먹으니까 딱 맛있었다.

 

 

뜨거워 보여서 식힌다고 찢어봤는데 안에 고기 육즙이 좔좔~

이 집 만두 괜찮네.

 

동대구역이 동네에서는 멀어서 자주 갈일은 없다만, 또 갈일이 생기면 마라궁에 재방문할 의사 있을 유.

맛있고 배부르게 잘 먹었당. >_<

다음에 또 가면, 중간맛 도저언~

댓글0